Skip to Content

Blog Archives

도대체 ‘기(氣)’란 무엇입니까?

마음을 치료하는 한의사

나병진 원장의 한의학 이야기

 

도대체 ‘기(氣)’란 무엇입니까?

 

다운타운에서 한의원을 운영하다 보니 한국인이 아닌 환자의 비율이 한국인보다 높습니다. 침을 처음 맞는 캐나다인들은 질문이 참 많습니다. 그 중 가장 자주 받는 질문은 아무래도 ‘침이 도대체 어떻게 효과가 있는 것인가?’ 입니다. 그리고 그 다음으로 많이 받는 질문이 바로 ‘기란 무엇인가?’ 라는 물음입니다. 침의 작용 기전에 대해서는 이미 수많은 논문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지라 제가 다시 정리해야 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기란 무엇인가?’ 에 대해 납득할 만한 글들은 쉽게 찾아보기 힘들어 한번은 제 생각을 추려 봐야겠다 마음먹고 있었습니다. 이 글은 지난 15년동안 책으로 공부하고 임상에서 환자를 치료하며 확인할 수 있었던 기에 대한 제 고민의 정리가 되는 셈입니다.

 

다소 거창하게 느껴질지 모르겠지만 기에 대한 이해는 ‘자연과 우주를 이해하는 방식’ 에 대한 서양과 동양의 차이를 이해 하는 것부터 시작합니다. 서양과학에서 ‘원자’ 라는 개념이 나오게 된 배경을 이해하게 되면 동양과학에서 ‘기’ 라는 개념이 왜 출현하게 되었는지 납득할 수 있습니다. 이제 고대 그리스의 철학/과학자들의 고민과 고대 동아시아 철학/과학자들의 논의로 돌아가 보겠습니다. 먼저 고대 그리스 즉 서양입니다.

 

고대 그리스 철학/과학자들이 던졌던 자연과 우주에 대한 질문은 ‘자연은, 우주는 무엇으로 이루어졌나?’ 였습니다. 그들에게 우주는 비어있는 공간에 물체가 존재하는 것이었고 그 물체를 쪼개고 쪼개면 남게 되는 가장 기본적인 물체가 무엇인지를 궁금해 하였습니다. 탈레스는 물이라고 대답하였고 헤라클레이토스는 불이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고민은 기원전 4세기 아리스토텔레스에 의해 4원소설로 정립이 됩니다. 우주의 기본인 네 가지 물체가 흙, 물, 불, 공기라는 것이었고, 이 이론은 중세까지 이어졌습니다. 학교에서 서양 과학을 기본으로 공부하는 우리는 이러한 문제 설정이 전혀 낯설지 않습니다.

 

‘물체를 쪼개고 쪼개면 어떻게 될 것인가?’ 마지막 남은 그 물체가 바로 우주를 이루는 기본 구성요소가 되는 것이 아닐까? ‘그렇게 해서 발견된 것이 바로 원자이고 핵이고 소립자라는 것이 근대과학의 역사를 배워온 우리는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서양의 철학/과학자들이 유레카를 외치며 가장 기본이 되는 물체를 찾고 있었을 때 동양의 철학/과학자들은 어떤 고민을 하고 있었을까요? 당연하게도 동양의 우주관은 서양의 우주관과는 달랐습니다. 일단 동양에서는 우주를 비어있는 공간으로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무언가로 가득 차 있다고 여겼습니다. 우주의 물체는 그 보이지 않는 무언가가 뭉쳐져서 생성되는 것으로 여겼습니다. 움직임이 줄어들고 뭉쳐지면 물체가 되고 움직임이 늘어나고 흘어지게 되면 물체가 소멸한다고 생각을 했습니다. 엄격하게 말하면 없어지는 것이 아니라 눈에 보이지 않게 되는 것이겠지요. 이렇게 우주는 고정된 어떤 존재가 아니라 끊임없이 변화하는 존재, 아니 변화 그 자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물체’ 를 쪼개고 쪼개면 남게 되는 물체가 무엇인지 궁금해했던 서양철학/과학자들 처럼 동양철학/과학자들은 ‘변화’ 를 쪼개고 쪼개면 무엇이 남을까? 즉 ‘변화의 기본 법칙이 무엇일까?’ 라는 질문으로 그들의 고민을 압축합니다. 그리고 당연하게 책으로도 남겼습니다. 동양철학의 가장 오랜 고전, 공자가 가죽 끈을 세번 이나 끊어지도록 탐독했다는 책 ‘易(바뀔 역)經(경전 경)’, 즉 ‘바뀜, 변화’ 에 대한 경전입니다.

 

아마도 동양철학/과학자들이 ‘변화의 기본 법칙’ 을 찾아내기 위해 고군분투 했다는 사실은 많은 분들께 낯설게 느껴질지도 모르겠습니다. 근대서양과학의 승리 이후 동양 과학은 한의학 정도로만 살아남았고 대부분의 영역에서 그 힘을 잃었기 때문입니다. 겨우 동양 철학이라는 이름으로 축소 되었고 그 마저도 학교에서 배우기는 힘들어 졌습니다. 그러나 동양의 우주관이 얼마나 끈질기게 살아남아 우리의 의식을 좌우하고 있는지 이 칼럼 시리즈가 끝날 때 쯤이면 알아챌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 보자면, ’자연은 무엇으로 이루어졌나?’ 라는 질문으로 이어진 서양의 우주관과 ‘자연 변화의 법칙은 무엇인가?’ 로 연결된 동양 우주관의 차이는 이후 아주 광범위한 영역에서 차이를 가져옵니다. 다음 칼럼에는 이 차이에 관하여 자연과학과 의학에 한정해서 논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당신의 밴쿠버 한방 주치의 대표원장 나병진

밴쿠버 다운타운 그린리프 한의원

주소 : 409 Granville St #1455, Vancouver, BC V6C 1T2

문의전화 : (604)322-0293

2 Continue Reading →

이열치열, 더운날에 뜨거운 삼계탕을 먹는 이유.

 

이열치열, 더운날에 뜨거운 삼계탕을 먹는 이유.

 

 

드디어 밴쿠버에 여름이 시작되었습니다. 날이 이렇게 더워지니 시원한 냉면이 생각나고 또 한편으로는 뜨거운 삼계탕이 떠오르기도 합니다. 독자 여러분은 어떤 음식이 떠오르시는지요. 더운 날 시원한 수박과 팥빙수로 몸을 식히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뜨거운 삼계탕으로 몸을 덥히는 것을 우리는 ‘이열치열’이라고 부릅니다. 열로서 열을 치료한다는 뜻이지요. 직업이 한의사다 보니 지인들로부터 도대체 ‘이열치열’이 의학적으로 무슨 의미가 있느냐는 질문을 가끔 받고는 합니다. 오늘은 이 이야기를 한번 해볼까 합니다.

 

 

일단 더위, 즉 열에 대응하는 인체의 반응을 살펴보지요. 인간은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항온 동물입니다. 따라서 외부의 온도가 과도하게 올라가게 되면 이를 유지하기 위해 일을 더 하게 됩니다. 에너지가 더 소모되는 것이지요. 그리고 체온을 식혀주는 가장 기본적인 신체 메커니즘은 ‘땀’입니다. 물이 증발하면 주위의 열을 빼앗아 가는 원리를 이용하는 것이지요. 하지만 신체로서는 진액이 손상되는 결과에 직면하게 됩니다. 조금 흘리는 땀 정도는 전혀 문제가 없지만 과도하게 땀을 흘리는 경우에는 전해질 불균형을 포함한 다양하고도 심각한 증상들을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따라서 무더운 여름에 신체가 맞닥뜨리는 가장 일반적인 위험은 바로 ‘에너지 소모’와 ‘진액의 손상’이라 말할 수 있습니다.

 

 

결국 진액의 손상을 막기위해 수분 섭취를 충분히 해 주고 소모된 에너지를 보충하기 위해 잘 먹어야 합니다. 그래서 수박과 팥빙수를 여름에 많이 찾게 되는 것이지요. 그러나 여기서 문제가 하나 발생합니다. 잘 먹어줘야 하는데 날이 너무 더워지게 되면 입맛이 떨어지게 되고 너무 차가운 음식을 많이 먹으면 설사를 자주 하게 되어 오히려 영양분을 흡수 못하게 되는 상황이 생겨나는 것이지요. 왜 이런 일이 발생하는 것일까요?

 

 

날이 더워지면 우리의 피부는 뜨거워 집니다. 이때 우리 몸의 내부는 어떨까요? 함께 뜨거워 질까요, 아니면 반대로 차가워 질까요? 조금 전에 말씀 드렸듯이 날이 더워지면 우리 몸은 체온을 낮춰주기 위해서 땀을 내게 됩니다. 땀을 낸다는 것은 피부로 혈액이 더 몰린다는 것을 의미하지요. 그런데 우리 몸의 혈액의 양은 정해져 있기에 표피로 혈액이 몰리면 반대로 인체 내부의 혈류량은 줄어들게 됩니다. 특히 위장관의 혈류량이 일차적으로 떨어지는데 위가 제대로 일을 못하게 되는 것이지요. 위 기능이 정상적이지 못하면 당연히 입맛은 떨어지게 되어 있습니다. 또 차가운 음료와 과일을 과다하게 먹다 보면 이미 혈류량이 떨어져 있는 위장관의 온도를 급격하게 낮추게 됩니다. 너무 낮아지면 이번에는 온도를 올리기 위해 떨게 됩니다. 추울 때 우리가 몸을 떠는 것처럼 위장관도 떨게 되는 것이지요. 위장관의 운동이 항진되면 그게 바로 설사가 되는 것입니다.

 

 

따라서 경험적으로 이를 알아챈 우리 조상님들은 무더운 여름에 오히려 따뜻한 음식을 먹어 위장을 덥혀줘야 한다는 결론을 내립니다. 더운 여름에 차가운 음식을 먹을게 아니라 오히려 따뜻한 음식을 먹는다는 ‘이열치열’의 원칙을 세운 것이지요. 그리고 이 원칙을 가장 잘 구현할 수 있는 음식을 찾습니다. 고기 중에서 상대적으로 따뜻한 성질을 지녔다고 여겨지는 닭, 에너지와 진액을 보충해줄 수 있는 인삼, 그리고 땀을 조절해 줄 수 있는 기능을 가진 황기를 조합하여 탕을 끓입니다. 그것이 바로 ‘삼계탕’인 것입니다.

 

 

밴쿠버의 여름은 습도가 그렇게 높지 않아 땀을 통해 소모되는 진액은 적은 편입니다. 하지만 해가 늦게까지 떠 있어 활동량이 급격하게 늘어나 상대적으로 에너지 소모 많은 편입니다. 밴쿠버에서 나는 제철 과일들을 충분히 먹어 진액을 보충해 주고 삼계탕을 통해 위장관의 온도를 유지시키며 에너지를 넉넉히 채우실 것을 권해 드립니다. 그럼 이제 겨우 시작된 여름을 만끽하시기를 빌겠습니다. 언제나 몸 건강 마음 건강입니다.

0 Continue Readin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