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 한방에서는 감기를 ‘풍한사기(風寒邪氣)’ 라고하여 ‘좋지 않은 바람과 찬 기운이 내 몸에 들어왔다’고 합니다. 양방에서의 세균, 바이러스 침투를 한방에서는 ‘풍한사기(風寒邪氣)’라고 부릅니다. 그렇다면 사기는 왜 우리몸에 들어올까요? 한의학에서는 사기가 인체에 들어오는 것은 내 몸의 정기가 허약해졌기 때문이라고 말하며, 우리 몸이 허약한 부분이 없이 강한 체력을 유지하는 상태에서는 병이 발생할 여지가 없다고 봅니다. 감기 치료에 있어서 한약은 증상만 완화시켜주는 것이 아니라 신체의 허약한 부분을 보완하여 우리 몸의 자연치유력을 높여줌으로써 근본적인 치료는 물론 예방에도 효과적입니다. 항생제와 해열제 없이 한약으로 감기를 치료하면 감기에 걸리는 횟수가 훨씬 줄어들고, 감기에 걸려도 합병증 없이 빨리 낫게 됩니다.
기침감기 원인 기침이 잦은 감기의 원인은 대체로 소화기, 호흡기 등의 내부 원인이 약해져 김침이 시작 되거나, 감기가 오래도록 낫지 않아 기침을 합니다. 기침은 그 자체가 나쁘다고 할 수 는 없지만 기침 뒤에 가려져 있는 질환을 구별해야 하므로 신중하게 관찰 할 필요가 있습니다.
치료 기침이 일주일이상 지속될 경우라면 적극적인 치료를 받아야 하는데, 합병증이 발생되어 만성 기관지염이나 천식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며, 집에서 관리할 수 있는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미지근한 물을 지속적으로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물을 마시게 되면 진한 점액을 묽게 해주는 작용이 생겨 기관지내 염증을 가라 낮혀주기 때문입니다. 기침이라는 증상은 단순히 감기나 독감만으로 발생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그 증상만을 치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여서는 안되고 근본적인 원인을 찾아서 제거하는 것이 2차 질활을 방지할 수 있기 때문에 의사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열감기 원인 근육의 경련을 통해 열을 발생시키고 이 열로 인하여 체온이 오르는 만큼 대사기능도 활발하여져 항체생성이나 백혈구의 활동이 활발해지고 면역기능이 높아져 몸에 침투한 바이러스에 대항하는 반응들이 일어나느 것입니다. 그러므로 몸에 이상이 있을 때 열이 나는 것은 우리 몸이 정상적으로 반응을 하고 있다는 증거이고 열이 난다고 당황하여 무조건 해열제를 사용하는 것은 우리 몸이 스스로 병을 이길 수 있는 능력을 없애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치료 한의학에서는 한기에 상한 상태를 보고 마황, 방풍, 강활, 독활과 같은 피부의 긴장을 풀어주는 약제를 처방하여 몸살기운을 없애주고 열을 내려주며, 당귀, 작약과 같은 약제로 손실된 체액을 보완시켜 주어 증상을 완화하고, 치료기간을 단축할 수 있어 적극적인 활용이 필요합니다.
목감기 원인 공기중에 먼지나 바이러스가 입을 통하여 편도나 호흡기를 자극하게 되면 목이 따끔거리고 부어서 통증을 느끼게 됩니다. 콩의 경우 공기가 들어오면서 먼지나 기타 이물질을 걸러주는 과정들이 있으나 입으로 숨을 쉬는 경우에는 걸러주는 작용이 없어서 쉽게 목감기에 걸리게 됩니다. 또한 비염이나 축농증이 있어 콧물이 목뒤로 넘어가는 후비로 증상이 있게 되면 목감기가 만성화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치료 호흡기의 경우 점낙을 보호해주는 점액물질들이 표면을 덮고 있는데 이물질이나 건조한 공기에 의해 호흡기 표면이 말라버리면 쉽게 감기에 걸리면서 면역력이 떨어지게 됩니다. 그래서 호흡기를 촉촉하게 하는 약재를 처방하여 점막을 보호해주면 면역력이 올라가 목감기를 쉽게 이기게 됩니다.
몸살감기 원인 인체는 미세한 균형이 깨지면 스스로 균형을 회복하려는 작용을 합니다. 균형이 깨지는 이유는 여러가지지만 충분히 잠을 못자거나, 당분이나 기름진 음식을 많이 섭취하거나, 과로, 스트레스, 필수영양소(예, 미네랄) 결핍, 독소의 축적(공해물질, 방부제, 화학물질, 약품, 식품첨가물), 소화 기능의 문제 등 여러가지 복합적인 이유가 있습니다. 몸살은 이런 균형을 회복하려는 면역반응입니다.
치료 감기 증상이 나타나면 초기에는 대부분 열이 나고 오한이 나며 몸이 여기저기가 쑤시고 아프게 됩니다. 보통 과로를 하거나 차게 자고 나서 생시게 되는데 일시적으로 몸의 면역력이 약화된 결과로 나타납니다. 보통 일주일 이내에 호전이 되면 간혹 2주 이상 지속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때에는 충분한 휴식과 수면을 취하고 과식을 삼가며 안정을 취해야 빠른 시일 내에 낫게 됩니다.
코감기 원인 찬기운에 노출되게 되면 코점막의 혈액순환에 장애가 생기고 빈혈상태가 되면서 면역기능이 떨어지게 됩니다. 이로인해 코점막에 바이러스의 기능들이 활발해지면서 감기의 증상들이 나타나게 됩니다. 이런 상태가 되면 인체는 이물질을 제거하기 위해 콧물을 분비하게 되고 면역기능을 올리기 위해 체온을 올리게 되는데 이과정에서 코막힘 증상이 생겨나게 됩니다.
치료 코점막이나 피부체 표면에 있는 이물질을 점막 밖으로 내보내기 위해 발한기능을 강화하게 되고 체온보호에 중점을 두게 됩니다. 그러므로 몸을 따뜻하게 하는 약재와 혈액순환을 개선하는 약재를 사용하여 몸안에 머물러 있는 차가운 기운들을 밖으로 빼내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