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치료하는 한의사

나병진 원장의 한의학 이야기

 

정형돈씨가 앓고 있다는 ‘범불안장애’, 혹시 나도?

 

지난주 개그맨 정형돈씨가 범불안장애 증세 때문에 진행중인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는 소식을 접했습니다. 예전에 한 토크쇼에 나와 자신의 얘기를 나눌때 정서적으로 무척 불안한 상태라는 걸 느낄수는 있었지만 이정도로 힘든 상황인줄은 짐작하기가 힘들었습니다. 하긴 연예인이 TV 프로그램에서 어디까지 솔직해 질 수가 있을까요? 더군다나 남을 웃겨야만 하는 숙명을 지닌 개그맨으로서 말이지요. 그 자리까지 올라서기 위해 참으로  많은 노력을 했는데 막상 또 그곳에 도달하니 언제 그 자리를 잃어버릴 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힘들어 합니다. 인생은 정말 이토록 잔인한 것일까요?

 

일단 ‘범불안장애(Generalized Anxiety Disorder)’가 어떤 질환인지 알아 보지요. 사람들은 자주 김구라씨가 겪었다고 하는 ‘공황장애’와 ‘범불안장애’를 혼동하곤 합니다. 하지만 두 질환은 비슷한것 같으나 확연히 다른 증상을 보입니다. 공황장애는 우선 특정 장소, 특정 상황 등 일정한 조건하에게 발생합니다. 그리고 공황 발작 시 호흡이 곤란하고, 가슴이 답답하며, 심장이 두근거리고, 땀이 심하게 나며, 죽을 것 같은 생각 등의 증상을 보입니다. 그래서 공황발작과 관련되었다고 생각하는 사람많은 장소, 좁은 터널, 지하철 등을 회피하고자 하지요.

 

반면에 범불안장애는 정형돈씨가 고백했던 것 처럼 ‘내가 잘못되면 우리 가족은 어떡하지?’, ‘밑천이 드러나면 어떡하지?’ 등등의 끊임없는 고민을 하게 되는 특징이 있습니다. 물론 사람은 누구가 걱정을 하고 살지만 24시간 내내 그 걱정에 사로잡혀 살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범불안장애를 앓고 있는 사람은 아직 일어나지도 않는 일로 밤을 세워 고민을 합니다. 그래서 불면을 함께 호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제가 치료해 주었던 한 환자는 캐나다에서도 무척이나 안정되고 좋은 직장에 다니고 있는 환자였습니다. 재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었고 가정적으로도 화목하였습니다. 그런데 어느날 아침에 일어나니 걱정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갑자기 내가 암에 걸리면 어떡하지?’, ‘자식들이 사고를 당하면 어떡하지?’, 자기가 생각해봐도 말도 안되는 고민들인데 그 걱정들을 떨칠수가 없다는 것입니다. 심지어 이 환자는 체력적으로 정말 튼튼하고 잠도 잘 자고 있었으나 아침에 눈을 뜨면 이 모든 걱정이 다시 시작되고 있었습니다.

 

그럼 범불안장애 환자는 한의학으로 어떻게 치료할까요? 일단 정신적 증상만을 가지고 치료를 시작할 수는 없습니다. 우선 이런 상태를 만들어낸 신체적 조건을 하나 하나 검토하는것이 한의학적 접근 방법입니다. 제가 치료해 주었던 위의 환자를 돌이켜 보자면 환자가 체력도 좋고, 잠도 잘 자고, 밥도 잘먹고, 변도 잘 보고 문제가 되는 것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추위도 안타고 단지 더위를 좀 탄다고 하였습니다. 그래서 예전에도 이런적이 있었는지 물었더니 잠깐씩 그런적은 있었다고 합니다. 혹시 ‘그게 다 여름에 그렇지 않았냐?’고 물어보니 그렇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이 환자는 몸이 너무 건강하고 소모되는 에너지량이 많아 여름에 더위를 먹기가 쉬운 신체적 조건을 가지고 있는 것이죠. 그리고 올해 여름은 또 유난히 덥기도 했구요. 그래서 과도하게 소모되는 에너지량을 줄여주는 석고, 지모등의 한약재를 쓰고 침치료를 병행해 주었습니다. 그리고 한달만에 모든 증상들이 사라져 만족스럽게 치료를 마무리 했었지요. 쉽게 말하자면 범불안장애가 더위를 먹어서 시작되었고 이를 치료해 주니 정신적인 불안도 해소가 된것이지요.

 

정형돈씨는 문진을 해보지 못해 정확히 알 수는 없으나 무한도전에서 ‘장 트라볼타’로 불리우며 항상 변에 문제가 있다는 에피소드를 본적이 있습니다. 위장관의 문제가 저명한 것이지요. 제가 만약 정형돈씨를 치료한다고 하면 아마도 시작은 장을 평안하게 만드는게 되지 않을까 생각이 되네요.  물론 더위를 타는지, 목은 마르지 않는지, 소변은 자주 보지 않는지, 가슴이 답답하지 않는지, 등등의 수많은 질문을 던져야 겠지만 말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정형돈씨를 참 좋아 합니다. 그는 고민하고 있었고 자기를 돌아보고 있었고 그래서 불안해 했습니다. 저는 그 겸손함이 다시 정형돈씨를 일으켜 세워 줄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한 발짝씩 흔들리며 걷고 있는 우리를 닮은 정형돈씨의 쾌유를 빕니다. 언제나 몸 건강, 마음 건강 하시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