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치료하는 한의사

 

나병진 원장의 한의학 이야기

 

속쓰림과 스트레스의 끈질긴 악연

 

불안, 불면 등의 신경 정신과 증상을 가지고 계신 분들 중에는 유독 ‘속이 쓰리다’고 호소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반대로 속이 쓰려서 한의원을 찾았으나 진료하다 보면 스트레스와 불면이 함께 있는 경우도 많구요. 위장관 질환과 신경 정신과 질환은 땔래야 땔 수 없는 관계이지요. ‘속이 쓰리다’고 말씀하시는 분들은 트림을 자주하고 신물이 넘어온다 라고도 이야기 하십니다. 속이 더부룩하고 소화가 안되지요. 가슴이 답답하고 통증이 있기도 하는데 쥐어짜는 느낌이 들거나 타는 듯한 통증을 호소합니다. 위산이 식도를 역류하며 나타나는 증상인데 사실 심장에 의한 통증과 혼동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속이 쓰린 증상을 영어로 ‘Heartburn’이라고 표현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그렇다면 왜 이런 상황이 발생하는 것일까요? 여러 가지 설명이 있을 수 있겠지만 스트레스에 대응하는 신체의 반응 양태 특히 혈액의 순환과 편중을 통한 설명이 가장 이해가 쉽습니다. 일단 우리 몸은 스트레스 상황에 오래 또는 과도하게 노출되면 격렬하게 저항하게 됩니다. 불곰이 우리 앞에 나타나 있는 상황을 생각하면 되지요. 살려면 싸우거나 도망가야 합니다. 일단 도망가려면 근육의 혈액공급을 늘려야겠지요. 죽을 힘을 다해 뛰어야 하니까요. 심장 출력을 늘려야 하니까 심장으로의 혈류량이 늘어납니다. 한정된 혈액이 근육이나 심장으로 몰리면 상대적으로 위장관에는 혈액의 공급이 줄어듭니다.  지금 죽느냐 사느냐 하는 판국에 배가 고프면 되겠습니까? 소화관 운동은 당연히 억제 됩니다. 잠 올까요? 뛰다 졸면 큰일납니다. 잠 절대 안 옵니다.

 

정리하자면 심장과 근육으로는 혈액이 몰리고, 한쪽으로는 혈액이 몰리는 만큼 다른 쪽 즉, 위장관에는 혈액 순환량이 부족해 진다는 것이지요. 위장관에 혈액 공급이 안되면 역류성 식도염, 위궤양, 십이지장궤양, 기능성 위장장애 등 각종 위 질환이 생겨나는 것은 시간 문제입니다. 소화 안되고, 더부룩하고, 속 쓰리고, 찌르듯 아프기도 하고, 때로는 설사 때로는 변비 등, 이루 말할 수 없는 증상들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Judy(가명)도 마찬가지 였습니다. 스트레스로 인해 잠이 들지 못해 한의원을 찾았는데 아니나 다를까 속이 무척 쓰리다고 하였습니다. 이런 흥분 상태, 위 장관의 염증 상태를 한의학에서는 열증이라고 표현을 하는데 실제 체온이 높아지는 것이 아니라 혈액이 몰리는 곳이 마치 열을 받은 것처럼 보이기 때문입니다. 얼굴이 쉽게 붉어지고 혀를 보면 이 또한 더 붉은 색을 띄게 됩니다. 맥도 일반 사람이 일분에 72회 정도 뛴다면 Judy는 85회정도를 뛰었습니다. 대변을 잘 보지 못하는 변비 경향입니다.

 

Judy처럼 순수하게 흥분상태와 열증의 상태를 보이는 경우도 있지만 Helen(가명)처럼 추위를 타는데 속은 열로 가득 차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Helen도 Judy처럼 잠을 못 자고 속이 쓰려 했습니다. 하지만 Helen은 항상 추워하고 대변도 설사 경향입니다. 한의학에서는 추위를 타고 설사를 하면 주로 한증이라고 생각을 하기 때문에 Helen의 경우는 열증과 한증이 함께 있는 셈이지요.

 

결과적으로 말씀 드리자면 Judy나 Helen이나 모두 ‘황련’ 이라는 약재가 들어가 있는 방제로 치료를 하였습니다. 황련은 제가 칼럼에서 이미 소개한 적이 있는데 중국에서는 ‘인생이 황련처럼 쓰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맛이 아주 쓴 한약입니다. 그러나 그 효과만은 아주 탁월해서 과도한 스트레스로 인한 정신적 흥분상태의 환자가 속이 쓰리거나 소화가 안 된다거나 하는 위장의 염증 증상을 호소할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약재 입니다. 황련이 쓰이는 환자분들은 대부분 외향적인 성격을 지니고 있고 말을 아주 빨리 하는 게 특징이기도 합니다. Judy는 대황이라는 변비 치료약과 함께 처방하여 열증과 염증을 제어했고 Helen은 생강을 함께 처방하여 황련으로는 열증을, 생강으로는 한증을 치료해 주었습니다.  두 환자 모두 무난하게 불면과 속쓰림을 함께 해결하였습니다.

 

위장관 질환은 양방약을 먹어도 치료가 잘 안 되는 경우가 참 많습니다. 특히 스트레스와 함께 결부되어 있는 증상들은 더 더욱 그렇습니다. 그럴 때는 몸과 정신을 하나로 보며 여러 증상들을 연계하여 사고하는 한의학 치료를 고려해 보시기 바랍니다. 한의학의 장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