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e 1.

30살의 A씨는 결혼 전 피임약을 복용했습니다. 주변 캐나다 친구들도 거의 대부분 복용하고 있었고 패밀리 닥터도 괜찮다고 하니 안심하고 먹었습니다. 결혼 후 이제 아이를 갖고 싶어 피임약을 끊었는데 웬일인지 몇달 째 생리가 없습니다.

 

피임약의 기본원리는 간단합니다. 여성의 몸은 일단 임신이 되면 또다른 난자와 정자의 결합을 막기 위해 배란을 중단합니다. 이러한 작용 때문에 특정 호르몬을 투여하여 여성의 몸이 스스로가 임신상태라고 착각하게 만들면 더 이상 난자가 만들어 지지 않게 되어 피임이 이루어지게 됩니다. 그런데 문제는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피임약을 복용하는 동안 여성의 몸은 스스로가 임신한 줄 ‘착각’하고 지낸다는 것이죠. 그 착각이 수년 혹은 10년가까이 지속 된다면 어떤 결과가 발생 할까요?  물론 많은 여성들이 아무일 없이 생리가 회복되고 임신을 하고 있기는 합니다. 하지만 수년간의 착각 이후에 정상적으로 생리를 회복시키는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여성분들도 분명 존재하고 있습니다.

 

Case 2.

22살의 B씨는 몇달 전 강도 높은 다이어트에 성공하여 10kg이상을 뺐습니다. 승리의 기쁨을 누리며 날씬한 몸매에 만족하고 있던 중 이상하게 생리양이 조금씩 줄어들더니 지난 두 달은 생리가 나오지 않습니다.

 

짧은 기간에 10kg 이상의 살을 뺐다면 과연 정상적인 음식물과 영양의 섭취가 이루어 졌을까요? 이러한 상태로 이 여성의 몸에 피는 충분히 만들어 졌을까요? 여성의 몸은 피가 부족하다고 판단이 되면 생리의 양을 줄이고 마침내는 멈추게 하고야 맙니다. 이쯤 되면 빈혈로 인해 머리가 어지럽기도 하고, 잠이 들기 힘들거나, 꿈을 심하게 꾸고 가슴이 쉽게 두근거리는 증상도 함께 나타납니다. 공부하는 학생의 경우에는 집중력이 많이 떨어지기도 하지요.

 

Case 3.

25살의 C씨는 밴쿠버로 유학온지 1년만에 살이 9kg이 쪘습니다. 영어로 인한 스트레스에 기름진 음식을 계속 먹다보니 어느덧 살이 그렇게 찌고 말았습니다. 그런데 더 큰 문제는 어느 순간부터 생리가 비추지 않습니다.

 

밴쿠버 이기 때문에 더 자주 만날 수 있는 유형입니다. 대부분의 여성들이 밴쿠버에 오게 되면 적어도 5kg 이상 살이 찌고 맙니다. 한의학에서는 짧은 기간의 급격한 체중 증가가 습담이라는 이상 물질을 생성시킨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 습담은 기와 혈이 흐르는 경락을 막고 이로 인해  생리가 멈추게 되는 것이지요. 서양의학적으로 살펴보게 되면 호르몬을 생성해 낼 수 있는 지방세포가 급격하게 증가하게 되어 호르몬의 불균형을 가지고 오고 이로 인해 생리가 멈춰지게 되는 것이지요. 물론 스트레스도 큰 몫을 하게 됩니다.

 

자, 이처럼 생리가 멈추는 원인은 다양합니다. 한의학은 그 원인에 따라서 치료법도 모두 달리 제시합니다. Case 1의 환자는 피임약을 오랫동안 복용하셨기에 한약 보다는 침과 뜸으로 지속적인 치료를 했고, Case 2의 환자는 피가 부족하기에 한약으로 부족한 부분을 보충했습니다. 살찌는 것에 민감해 하시므로 최대한 그 부분을 고려하구요. Case 3의 환자는 습담을 치료해 주는 한약재와 더불어 침 치료를 병행 하였습니다. 사실 다이어트 처방과 다를 바가 없습니다. 꽤 많은 여성들이 생리가 멎게 되면 걱정되는 것도 사실이지만 한편으로는 귀찮은 것 안해서 편하다며 치료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생리는 여성 건강의 가장 중요한 지표 입니다. 최근 3달간 생리를 안하고 계시다면 패밀리 닥터와 한의사의 진단을 꼭 함께 받으시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