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 위장 질환이 있는데 고칠 수 있느냐는 전화 문의를 했던 Phillip(가명)이 찾아왔습니다. 소화불량이나 속이 쓰리다는 증상 정도를 예상하고 있었는데 일주일 동안 구토를 하고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음식은 물론이고 물만 마셔도 토해서 벌써 몸무게가 5kg이상 빠졌다고 하였습니다. 평소 위에 전혀 이상 없었고 잘 먹고 잘 자고 잘 쌌었다는 건장한 20대 남성이었습니다. 그럼 도대체 어떻게 구토가 시작되었느냐고 물으니 열이 나고 목이 좀 아프더니 속이 메스껍기 시작했고 그리고는 토했다는 것이었습니다. 그 다음부터는 물만 먹어도 토가 나온다고 하였습니다. 응급실에 찾아가 피 검사도 하고 수액 주사도 맞았지만 구토가 멈추지 않았다고 합니다. 인터넷을 뒤지다 안 가본 곳은 Acupuncture Clinic 밖에 없는 것 같아서 저희 한의원에 전화를 했던 것이었습니다.

 

일주일이나 밥은커녕 물 조차 제대로 못 먹은 환자, 양방 의사는 이유를 알 수 없다고 하고 수액 주사로 겨우 탈수를 막고 있는 환자는 절박할 수 밖에 없습니다. 표정은 지쳐 있었고 과연 한의원에서 이런걸 고칠 수가 있을까 반신 반의하는 표정이었습니다. 비록 증상은 심각하였지만 환자에게는 너무 걱정하지 말라고 얘기하였습니다.  2,000년 한의학 역사에 이 증상은 아주 유명한 증상이기 때문이었습니다. 한의학의 경전으로 여겨지는 ‘상한론’ 의 74번째 문장이 바로 이 증상을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渴欲飮水 水入則吐者 名曰水逆 五苓散主之”(갈증이 나서 물을 마시고자 하나 물이 들어가면 토하는 것을 수역이라고 한다. 오령산으로 주로 치료한다.)

감기나 전염병을 앓게 되면 땀을 심하게 흘리거나, 설사나 구토를 하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상한론’에는 그러한 경우의 대비책도 빠짐없이 적혀 있는데 이 환자 또한 가벼운 감기 증상으로부터 시작했으니 ‘상한론’을 참고 하는 것이 바른 접근일 것입니다. 혹시나 해서 환자에게 ‘혹시 감기 초기에 땀을 많이 흘리지 않았습니까?’ 라고 물으니 토하기 시작할 때 땀을 정말 엄청나게 흘렸다고 합니다.

 

정리해 보면, 이 환자는 열이 나고 목이 좀 아픈 후 땀을 심하게 흘리며 구토를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며칠이 지난 후에는 목은 마르지만 물을 마시면 구토하는 상황에 처했습니다. 생리학적으로 이해하자면 감기 진행도중 땀과 구토를 심하게 한 것이 우리 몸의 전해질(칼륨, 나트륨 등등) 불균형을 초래했습니다. 전해질의 불균형은 여러 문제를 발생시키지만 이 환자의 경우에는 위로 들어온 물을 흡수하지 못하게 만들었습니다. 한번 상상해 보세요. 위에 물이 가득 차 있는데 또 물을 마시게 되면 어떻게 될는지. 당연히 토하게 되지요. 물이 위에는 고여 있지만 혈관 안으로 흡수는 안되고 있으니 목은 마르게 됩니다. 그래서 목이 말라 물을 마시면 토하게 되는 기묘한(?) 현상이 발생하는 것입니다.

 

‘상한론’이 치료제로 제시하고 있는 오령산은 복령, 백출, 저령, 택사, 계지 라는 다섯 가지의 약재로 이루어진 방제입니다. 복령, 백출은 위장관에서 수분을 혈관으로 흡수시켜 끌어오는 효능이 있고 저령과 택사는 그 수분을 다시 소변으로 배출해 내는 역할을 합니다. 계지는 말초혈관을 확장 시켜 이러한 변환을 도울 수 있지요. 결국 위에 고여 있는 물을 혈관으로 흡수시켜 소변으로 잘 배출 시키면 구토는 멎는다는 해법을 제시하고 있는 셈입니다.

 

절박했던 환자는 간단한 침 치료와 함께 오령산을 조금씩 입에 축여 먹도록 하였습니다. 물을 절대로 벌컥 벌컥 먹어서는 안되고 같은 방식으로 입에 축여 먹도록 했더니 다음날에는 벌써 물을 마실 수가 있었고 그 다음날에는 죽을 먹을 수가 있었습니다. 혹시 몰라 5일정도 후에 예약을 잡아 두었는데 몸 상태가 완전히 정상으로 돌아와 더 이상 치료 받을 필요가 없을 것 같다는 전화를 받고 치료를 종료 하였습니다. 복잡 다단한 감기 후유증에 한의학의 효과는 놀랍도록 빠른 경우가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