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치료하는 한의사

나병진 원장의 한의학 이야기

 

드라마에서처럼 팔목에 묶은 실로 진맥이 가능하나요?

 

한의원에서 맥을 짚다 보면 ‘선생님, 드라마에서는 팔목에 묶은 실로 진맥을 하고 진단을 하던데 그게 진짜 가능한가요?’라고 묻는 환자분들이 많으십니다. 맥으로 진단을 하는 것이 워낙 독특한 한의학의 진료법이라 이것 저것 궁금한것들이 많으신가 봅니다. 사극에서 보셨던 것처럼 조선시대에는 남편 이외의 사내가 여인의 몸을 만진다는 것은 불경한 일로 여겼기 때문에 특히나 궁중에서는 한의사에게 진맥을 청하되 손목에 실을 매달고 문 밖에서 진단을 내리게 하였다고 합니다. 재미있는 사실은 그렇게 진맥을 하고 병을 진단하고 약을 처방해서 결국 병을 낫게 했다는 것이죠. 그러나 드라마는 드라마일뿐 정말 한의사가 그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한 일이 실로 맥을 잡아보는 것만 이었을까요?

 

어떤 병인지 진단을 내리기 위해서는 먼저 진찰의 과정이 필요한데 전통적인 한의학의 진찰의 종류에서는 보고, 듣고, 묻고, 만져보는 네가지의 진찰법이 존재 합니다. 본다는 것은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모든 것들을 이야기 하는데 환자의 안색을 살피는 것이 가장 좋은 예일 것입니다. 얼굴이 누르스름하면 비위가 좋지 않은것이고, 창백하면 추위를 타고 있다는 등의 기본적인 진단이 가능 한 것이죠. 두 번째는 듣는 것 혹은 냄새 맡는 것인데 환자의 기침소리나 목소리를 듣고 또는 환자의 몸에 나는 냄새를 맡고 질병을 파악합니다. 마른 기침인지, 아니면 가래가 섞인 기침인지를 파악하는 것은 병의 원인을 파악하는 중요한 판단 근거가 되고 목소리의 고저로 한의사는 환자의 체력과 성격을 파악합니다. 세번째로 묻는다는 것은 여러분이 병원에서 항상 경험하는 의사의 수많은 질문을 의미합니다. 한의원에서는 꿈을 많이 꾸는지, 잘 놀라는지 등의 양방의사들이 잘 묻지 않는 질문을 많이들 경험하실텐데 그 모든 질문들이 인체를 종합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중요한 것들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만져보는 즉 맥을 짚는 진찰법이 있습니다.

 

물론 의학의 경지가 높은 수준에 도달한 의사는 환자의 얼굴을 보고 걸어오는 품세만 보고도 환자가 자리에 앉기도 전에 처방을 내린다는 말이 있습니다. 그러나 득도를 했다고 자신하지 않는 한 한의사들은 위의 네가지 진찰법을 모두 동원하여 환자의 현재 상태를 파악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경주합니다. 궁궐에 들어간 한의사도 마찬가지 였을 것입니다. 부탁 받은 환자의 과거 병력을 파악하기 위해 과거에 그 환자를 보았던 의사를 찾아가 당시의 상태나 치료법을 물었을것이고 혹시 가족병은 없는지 그 가문의 건강상의 특징을 파악 했을것입니다. 또한 환자를 보살피는 시녀나 몸종들을 통하여 언제부터 아팠는지 지금의 증상은 어떠한지 무엇을 가장 괴로워 하는지 상세히 알아 내었을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실이 나오는 구멍으로 안색을 확인하고 나서야 비로서 환자의 팔에 묶인 실을 잡아 보았을 것입니다. 결국 한의학의 네가지 진찰법 중 만지는 것을 제외한 모든 진찰을 마친셈이죠. 이정도면 궁궐을 출입하는 실력있는 한의사로서는 이미 환자를 보기도 전에 처방을 내렸을 지도 모릅니다.

 

맥진은 네가지 진찰법 중 가장 난해하고 많은 경험이 필요한 진찰법입니다. 중국의 대표적인 명의 화타도 ‘맥이 가장 어렵다’라고 이야기 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현대 의학이, 진단 기계가 파악하지 못하는 어떤 부분을 맥진에서 느낄 수 있으니 앞으로도 맥진은 한의사들이 더욱 정진해서 연구할 분야가 될것 같습니다.

 

당신의 밴쿠버 한방 주치의 대표원장 나병진

밴쿠버 다운타운 그린리프 한의원

주소 : 409 Granville St #1455, Vancouver, BC V6C 1T2

문의전화 : (604)322-0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