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치료하는 한의사

나병진 원장의 한의학 이야기

 

당신의 스트레스는 몇번째 단계인가요?

 

한의원 상담실에서 “스트레스가 많으신가요?”라고 물으면 “스트레스가 없는 사람도 있나요?”라고 반문 하는 환자들이 많습니다. 물론 스트레스가 없는 상태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살아 있다는 사실 자체가 자극과 그 자극에 대한 대응 이니까요. 한편 스트레스에 대응하는 인체의 반응은 일정한 단계와 경향성을 지닙니다. 그리고 그  단계에 따라서 치료법 또한 달라집니다.

 

일반적으로 스트레스의 반응 단계는 3단계로 나누어집니다. 반응기(Alram stage)와 저항기(Resistance stage) 그리고 탈력기(Exhausted stage)입니다. 반응기에는 우리 몸의 자율신경이 일시적으로 흥분되었다가 다시 회복되는 단계입니다. 그 상황을 벗어나면 다시 회복되지만 특정한 스트레스 상황이 되면 증상이 악화되지요. 스트레스를 받으면 입맛이 뚝 떨어진다거나 생리때가 되면 우울증이 심해진다거나 하는 경우입니다. 시각이나 소리, 촉각등의 자극에 대해 과민한 반응을 보이기도 합니다.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PTSD)에서 많이 볼수가 있지요. 그리고 감정적으로 쉽게 짜증을 내거나 분노의 경향을 나타내기도 하구요. 한의학에서는 ‘시호’나 ‘향부자’ 같은 약재로 이러한 증상들을 치료합니다.

 

두번째 저항기는 스트레스 상황에 너무 오래 혹은 과도하게 노출되어 인체가 격렬하게 저항하는 단계입니다. 이 시기는 특정 부위로 혈액이 몰리거나 혹은 부족하여 나타나는 증상들이 많습니다. 혈액이 편중되는 대표적인 부위는 뇌, 심장, 간, 근육 등인데 뇌로 몰리면 두통 현기증 등이 나타나지요. 심장에서는 심박수가 올라가 두근거림을 자주 느끼게 되고 가슴이 답답해 집니다. 간으로 편중되면 횡격막에 압력이 올라가서 숨쉬는게 불편해지고 이를 해소하기 위해 한숨을 자주 쉬게 되지요. 근육으로 너무 혈액이 몰리면 땀을 많이 흘리고 갈증이 심해지게 됩니다. 뇌에는 ‘조구등, 국화’, 심장에는 ‘황련, 치자’, 간에는 ‘시호, 황금’, 근육의 발열에는 ‘석고’등의 약재가 주로 쓰이게 됩니다.

 

혈액의 순환량이 줄어드는 부위는 크게 위장관과 신장 그리고 하복강으로 나누어 생각해 볼 수 있는데 위장관으로의 혈액 순환이 줄어들게 되면 당연히 소화기능의 이상이 오게 됩니다. 먹기만 하면 더부룩 하고, 메스껍기도 하고 신물이 올라오거나 속이 쓰리게 되지요. 신장의 문제는 소변의 문제로 주로 나타나지요. 너무 자주 본다거나 또는 아예 잘 못보는 경우도 있지요. 방광염이 자주 걸릴 수도 있습니다. 하복강에는 여성의 경우 자궁, 난소, 질의 문제가 오는 경우가 많지요. 생리통이 심해지고 생리가 불규칙해지고 임신이 어려워지는 등 다양한 여성질환이 발생합니다. 위장관에는 ‘창출, 후박’, 신장에는 ‘복령, 택사’, 하복강에는 ‘오수유, 소회향’등의 약재가 쓰입니다.

 

마지막으로 탈력기는 피로가 누적되어 코티솔 이라는 호르몬의 분비량이 급격히 감소하는 시기입니다. 코티솔의 분비가 저하되면 혈액 순환에 장애가 생기고 대사가 저하되어 신체의 활력이 떨어지게 됩니다. 극도의 피곤함을 느끼고 정신적 무력감 및 의욕상실을 느끼게 되지요. 눈이 쉽게 피로해지고, 혈색이 창백해 지고 어지럽습니다. 여성분들은 생리양이 급격히 줄어들게 되기도 합니다. 또한 식욕이 줄어들지요. 면역력이 저하되어 감기가 잘들고 목소리에 힘이 없고 목이 잘 쉬기도 합니다. 혈압이 떨어져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혈액 순환량을 늘리는데는 ‘당귀, 천궁’, 대사를 개선하고 심근 수축력을 강화하여 혈압을 올려 주는 데는 ‘황기, 부자’ 등의 약재가 선택을 받습니다.

 

스트레스에 대응하는 우리 몸의 반응은 이토록 다양합니다. 그 다양한 대응에 따라 치료법 또한 달라져야 합니다. 그리고 당연한 결론이긴 하겠지만 탈력기보다는 저항기가, 저항기보다는 반응기의 환자가 치료하기 훨씬 쉽습니다. 내 몸이 지금 스테레스에 민감하게 반응하기 시작하는 반응기에 있는지, 스트레스에 오래 노출되서 혈액의 과도한 편중과 저하를 겪고 있는 저항기에 있는지 한번 체크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탈력기까지 가게 되면 치료기간이 꽤 길어 지게 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아직은  몸이 충분한 회복력과 저항력을 가지고 싸우고 있는 저항기 쯤에서 몸과 마음의 건강을 챙기는 지혜가 우리에게는 필요합니다.  한의학과 함께 언제나 몸건강 마음 건강 하시기를…

 

P.S 이 글의 핵심 내용은 주성완 원장의 ‘임상 한의사를 위한 기본 한약처방 강의’에서 빌려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