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치료하는 한의사

나병진 원장의 한의학 이야기

 

담낭 제거 수술 이후 너무 불안하고 잠을 못잡니다.

 

담낭 제거 수술을 앞둔 환자가 통증이 너무 심해 그때까지 참기 힘들다며 한의원을 방문한 적이 있었습니다. 담낭염이 있어 소화를 도와주는 담즙 분비가 원할하지 못하니 당연히 속도 더부룩하고 계속 체한 느낌이 있다고 하였습니다. 간담계 질환은 ‘시호’라는 약재가 많이 쓰이는데 이 환자도 수술 받기 전까지 침치료와 ‘시호’가 들어있는 한약으로 통증을 없애 주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수술 이후였습니다. 수술을 받고 났는데 갑자기 너무 불안하고 밤에 잠이 안온다는 겁니다. 의사는 수술이 잘되었으니 조금 기다려보라는 말만 하는데 본인은 그냥 이유없이 불안하고 잠을 이룰수가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구글 검색을 해보니 자기 같은 사람이 꽤 있다고 직접 보여주기까지 합니다.

 

이 환자에게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까요? 환자에게는 쉽사리 이해가 되지 않는 상황이긴 하지만 신경정신과 환자를 치료하다보면 종종 만나게 되는 상황입니다. 여타 다른 장부의 제거 수술이후에도 불안, 공황장애, 불면같은 정신적 증상이 자주 나타나는 지는 잘 모르겠으나 유독 담낭제거수술이후에는 이런 상황이 종종 발생합니다. 이 환자 이전에도 몇번이나 비슷한 증상을 가진 환자를 치료한 기억이 있습니다.

 

의학을 모른다고 해도 합리적인 고민을 하다보면 가장 처음 마주하게 되는 가설은 이런것입니다.

 

‘담과 담즙분비가 정신에 영향을 미친다.’

 

그런데 이렇게 놓고 보니 우리말에 ‘담(쓸개)’에 대한 여러가지 문장들이 있습니다. ‘너 진짜 잘 놀란다. 왜 그렇게 담이 작니?’, ‘이런 쓸개빠진 놈’, ‘담력을 길러야 한다’ 등등. 적어도 우리말에 이미 녹아있는 ‘담’의 정신적 의미는 ‘용기, 결단력, 싸우려는 의지’인 것이지요. 여러 관찰을 통해 한의사들은 아주 오래전에 담과 정신과의 관계를 파악하고 있었고 이러한 의학적 발견과 지식은 우리말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어가게 된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훨씬 더 많은 사람들이 담낭 제거 수술 이후에도 별다른 심리적 증상 없이 일상으로 쉽게 복귀 한다는 사실을 고려한다면 섣부른 결론은 금물입니다. 임상의로서 저는 ‘간담계 질환으로 발생하는 소화문제는 불안, 공황, 불면을 야기하기도 한다.’정도로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이제 중요한 것은 치료입니다. 정확한 원인이 무엇인지 아는 질병은 사실 그리 많지 않습니다. 원인을 파악하여 그 원인을 제거하면 된다는 접근 방식은 무척 타당에 보이나 실은 엄청난 문제점을 내제 하고 있습니다. 일단 우리 인체는 아직까지도 밝혀내지 못한 부분이 너무 많습니다. 아무리 검사를 한다고 해도 그 원인을 밝혀낼 수 없다는 사실입니다. 그리고 인체는 자기방어능력과 자기회복능력을 가진 유기체라 원인을 알지 못해도 치료가 가능합니다. 현재 발생하고 있는 증상들을 중심으로 치료해 가다보면 우리 몸이 스스로 균형을 잡아 병의 근원을 치료해 내기도 합니다. 검사 결과에는 이상이 없는데 환자는 통증을 느끼고, 신체적인 모든 상황은 정상인데 정신질환이 뚜렷하게 나타나는 경우는 너무나도 많습니다. 원인을 알지 못한다고 치료를 포기할 수는 없는 것이지요.

 

담낭 제거 수술후 불안과 불면을 겪고 있는 이 환자도 마찬가지 였습니다. 정확한 원인을 알수는 없으나 담즙 분비와 위장의 소화기능에 사이에서 문제가 발생한 것만큼은 분명하니 죽여, 반하 등의 약재를 써서 담과 위장의 기능을 정상화 시키는 한약을 지어 주었습니다. 침도 물론 담 경락과 위 경락의 혈자리를 중심으로 치료를 해주었구요. 복약후 일주일 정도의 시간이 지나자 환자는 소화가 편해지기 시작하고 훨씬 덜 불안해 하였고 한달의 치료후에는 불면증상까지 다 치료가 되었습니다. 삼겹살같이 기름진 음식은 무리지만 대부분의 음식은 무난히 소화를 시켰습니다.

 

한의학 원전에서는 담을 ‘결단의 장부’라고 표현합니다. 판단력과 결정력을 주관하는 장부라는 것이지요. 실제로 겁이 많고 우유부단하고 잘 놀라는 환자의 경우 담경락을 집중 치료해 주면 좋은 결과를 보기도 합니다. 반대로 담낭 제거 수술 이후 뭔가 결정하는게 너무 힘들다고 하는 환자들도 있습니다. 어떤 경우든 저는 환자들에게 무술을 한번 배워 보라고 조언을 해줍니다. 무언가를 때려 보라는 것이지요. 꼭 사람을 때릴 필요는 없고 샌드백 같은것을 두드리는 것도 좋습니다. 싸울수 있는 의지, 싸우려는 힘이 강해지면 불안함과 우유부단함은 제어됩니다. ‘담력’이 길러지는 것입니다.